JC측문건 시정촉구
.민자당의 김영삼대표진영은 30일 이종 의원측의
장경우선거대책부본부장이 중립을 지키도록 돼있는 중앙당사무처의
민정계요원들에게 집단행동을 부추기는 듯한 내용의 문건을 팩시밀리로
보낸 사실을 밝혀내고 이춘구총장에게 시정을 촉구.
김대표측이 공개한 이 문건은 "민정계사무처요원일동"명의의
"완전자유경선을 위한 우리의 입장"이란 제목으로 "집권상층부와
권력기관의 특정후보지지는 즉각철회돼야하며 추대위는 즉시
해체돼야한다""합동연설회는 물론 TV토론등의 기회는 보장돼야한다"는등
이의원측 주장을 그대로 옮겨놓은 내용.
한편 김대표측의 이웅희대변인은 이날 가락동교육원매각문제와
관련,"교육원매각 문제는 어디까지나 당무집행의 권한사항인데 경선에
결부시켜 시비를 걸고 있는데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의원측에 대해 불쾌하다는 반응.
공격강도 다소낮춰
.민자당 대통령후보경선에 나선 이종 의원진영은 이의원이 "심각한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힌것을 당중앙정치교육원 부지매각파문과
연관시키려는 김영삼대표진영에 대해 강경한 대응을 자제해 관심.
이의원측의 채문식대책위원장은 30일 기자간담회를 자청,"중앙정치교육원
부지 매각설은 오래전부터 국회의원 기사대기실에서 소문이
파다하게났다"며 이의원측 유포설과 무관하다고 주장. 그는 이와함께
"총재의 결재를 받았으면 다끝난 것이지만 당무회의와 최고위원보고 절차를
거치지 않은데 문제가있다"고 말해 당무회의에서 진상이 밝혀져야한다는
입장을 재천명.
채위원장은 또 "이의원이 2 3일내 심각한 결단을 내리겠다고 한 말 가운데
"2 3일"보다는 "결단"에 더 액센트가 있다"고 해석하고 "자유경선의 근간은
외압이 없어져야 하는것"이라며 이것이 시정되지 않을 경우 "결단"이
불가피함을 강조.
한편 심명보대책본부장은 이날 "당운영을 위해 재산을 처분할수 있다"고
전제하고 "쟁점부분이 명쾌히 밝혀지면 큰문제는 없을것"이라며 공격의
강도를 낮추기도.
이대표 불출마가능성
.민주당내 민주계는 1일 민주계지구당위원장모임을 갖고 자파 보스인
이기택대표의 대통령후보 경선출마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론지을 예정.
이날 모임은 민주계 등산모임인 통일산하회(회장 김정길)초청 형식인데
1백5명의 위원장중 80여명이 참석,열띤 난상토론을 벌일것으로 전망.
한 관계자는 "위원장중 8할정도가 이대표가 출마해야한다는 입장이며 특히
총선에서 낙선한 영남권의 위원장들의 출마요구 발언이 강하게
나올것"이라고 귀띔.
그러나 불출마를 주장하는 소수파들은 "대의원수에서 7대3정도로 열세인데
나와서 무슨 소용이 있느냐"며 "불만있는 위원장들을 무마하는 자리가
될것"이라고 분석하기도.
이대표는 자파위원장들의 의견을 수렴한뒤 빠른 시일내에 태도를 표명할
계획인데 주위에서는 "거의 불출마할 것"이라고 분석하고있는 상태.
양진영 물과기름관계
.국민당은 30일 민자당의 김영삼 이종찬후보진영간의 선거전이
예상대로(?)상대방 흠집내기로 치닫던중 가락동연수원매각사건까지 터지자
은근히 흥미로운 눈치.
구민정당출신인 김정남총무는 기자들과 만나 "민정계사무처요원들명의로
돌고 있는 완전경선요구문서등과 가락동연수원건등으로 미루어볼때
양진영은 사실상 물과 기름의 관계"라고 촌평한 뒤 "여야 또는 당대당의
화해는 쉬워도 당내알력은 풀리기 어려운 법"이라며 야릇한 표정.
또다른 한 고위당직자는 "가뜩이나 거대여당으로서 제 모습을 못보여주던
민자당이 악수에 악수를 거듭 두고 있다"면서 "국민당입장에서 보면
여권표의 이탈이 눈에 보이는 것 같다"고.
한편 정주영대표는 오는 6일께 대통령후보선거출마서류를 당에 공식
접수시킬 예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