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재산을 처분하기 위한 경매절차진행으로 상장폐지가 확실시 되고 있는
서진식품과 신한인터내쇼날의 주식이 최근 대량 거래되고 있어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29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서진식품은 지난 21일부터 이날까지 8일동안
46만7천주가,신한인터내쇼날은 22일부터 이날까지 7일동안 44만주가 각각
거래됐다.
또 이기간중 서진식품은 23일부터 3일간 50원이,신한인터내쇼날은
23일부터 이틀동안 30원이 각각 오른데다 상승전날 23만주와 11만주가
거래되는 이상매매현상을 보였다.
서진식품과 신한인터내쇼날은 지난1월 부도발생이후 영업활동이
정지되면서 현재 회사재산경매절차가 진행중이어서 회생 가능성이 희박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