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24일 남북고위급회담 정치분과위 제3차회의가 서로의 현격한 입장
차이만 드러낸채 4차분과위 접촉일정마저 정하지 못하고 끝난데 대해 남한
측에 책임을 전가했다.
내외통신에 따르면 평양방송은 이날 북측위원장 백남준의 기자회견내용을
인용, 대화에 임하는 북측의 입장이 남북합의서를 충실히 이행, 통일을 앞당
기려는데 반해 남한측은 합의서이행을 지연, 현재의 분열상태를 고착시키려
는 입장이라고 강조하면서 제3차회의의 부진요인이 "종래의 분열지향적 입장
에서 벗어나지못한 남측이 계속 그릇된 입장만을 고집했기 때문"이라고 주장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