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노에 대출해줬던 외국은행채권단은 논노의 법정관리신청 전후에 있었던
금융기관들의 대책회의에서 배제된데 대해 반발,정식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29일 금융계에 따르면 논노의 23개 외국은행채권단은 최근 이를 항의하는
내용의 서한을 재무부에 보낸데이어 은행감독원에도 강한 유감의 뜻을 담은
서한을 전달했다.
외국은행채권단은 이 서한에서 자신들의 채권액이 논노전체채권액의
3분의1에 달함에도 불구하고 논의과정에서 배제된것은 불공정한 처사라고
밝히고 앞으로 논노관련회의나 논의에 자신들의 참가를 보장할것을
촉구했다. 외국은행관계자는 "채권액수의 많고 적음을 떠나 논의과정에서
소외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고 "앞으로는 국내은행과 공정한
경쟁이 이뤄질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중"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