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 상장업체의 부도사태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최근 국내은행들의
회사채 지급보증 규모가 격감추세를 보이고 있어 기업들의 자금조달에
큰 타격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작년 하반기이후 부도사태를 맞는 기업들이 급증하면서 대규모
부실채권을 떠안게 된 은행들은 최근 신용보증을 거의 중단하고 있어
담보가 부족한 중소기업들 의 사채발행을 어렵게 하고 있다.
2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기관의 지급보증을 받고 발행된
회사채 원 리금 총액은 8천5백56억원(1백55건)에 달하고 있으나
국내은행의 지급보증분은 37.6 %인 3천2백15억원(55건)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들어 회사채 지급보증을 최대한 억제해온 국내은행들은 지난
1월중에도 전체 금융기관의 지급보증액 8천6백69억원(1백41건) 가운데
46.0%, 3천9백93억원(54건)을 지급보증하는데 그치는 등 그 비중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은행들의 지급보증 규모는 지난해 11월에는 지급보증총액
1조8백27억원(1백93건 )중 59.9%, 6천4백99억원(84건), 12월에는 전체
9천5백54억원(1백82건)중 54.2%, 5 천1백82억원(70건)에 달하는 등
절반이상을 차지했었다.
이처럼 은행들의 지급보증 규모가 감소하고 있는 것은 은행들이 최근
부도사태 가 잇따르자 국제결제은행(BIS)의 규제사항인 "자기자본비율
8%이상 유지"를 위해 위험자산을 최대한 줄이려고 지급보증 심사를
강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한 은행들은 기업들의 부도빈발로 인해 지급보증한 회사채 원리금을
대지급해 야 하는 등 부실채권이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신용보증을 최대한
억제하고 기업측에 확실한 담보제공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담보가 부족하거나 이미 소진된 중소기업의 경우 지급보증을
받지 못 해 회사채 발행이 무산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으며 특히
부동산가격의 하락으로 그 나마 있는 담보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