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관위는 23일 위원회전체회의를 소집, 육군모부대 소속 이지문중위
가 군부재자투표와 관련하여 폭로한 사건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윤관중앙선관위원장은 이날오전 선관위를 방문한 장기욱민주당선거대책
본부 부본부장등 민주당의 <군부재자투표 부정에 대한 항의단>이 진상조사
와 군부재자투표 함 개함 중단등을 요구한데 대해 "즉각 전체회의를 소집,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항의단은 이날 윤위원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번 사건은
지난해 실시된 광역의회 선거에서 군부재자투표 결과가 여당에 불리하게
나온데 따른 지시에 의해 이뤄졌다는 증거가 있다"고 주장하며 진상규명
<>군부재자투표함의 개함 중단 <> 관련사단 부재자투표의 무효화등을
요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