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룹의 현대종합목재등 6개 계열사들은 정주영 전명예회장 일가의
가지급금중 일부를 정씨 일가가 보유한 주식으로 회수하겠다면서 외환
은행에 5 백68억원어치의 주식취득 승인및 자구노력 면제를 요청했다.
20일 외환은행에 따르면 현대종합목재는 정몽준씨가 보유하고있는
현대해상화재 주식 62억원어치를 인수하겠다면서 이액수의 몇배에 해당하는
부동산이나 기타자산을 처분해야하는 자구노력의무를 면제하고 주식취득을
승인해주도록 요청했다.
이밖에 현대계열사들이 주식취득을 요청한 내역을 보면 현대상선이
2백53억원, 현대엔지니어링 96억원, 현대알미늄 67억원, 현대산업개발
58억원, 현대강관 32억원 등이다.
현대그룹은 최근 외환은행과 은행감독원에 공한을 보내 정씨 일가의
가지급금 2천4백83억5천만원중 5백37억원을 현금으로 회수하고 나머지
1천9백47억원은 정씨 일가가 보유한 주식으로 회수하겠다면서 여신관리
규정상의 자구노력의무를 면제해주도록 요청했었다.
한편 은행감독원은 현대측의 이같은 요청에 대해 정씨 일가가 갖고있는
현금으로 가지급금을 우선 변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그후 모자란 부분은
주식으로 대물변 제할수 있지만 여신관리규정상 자구노력을 면제할수있는
규정은 없다고 밝혔다.
정씨 일가는 근로자들에게 공개한 비상장주식 매각대금 1천6백76억원과
올해의 현금배당금 5백65억원등 2천2백42억원중 8백36억원만 가지급금
상환에 사용하고 9백90억원은 사용으로 쓰려고 계획하고 있는데 당국은
사용으로 쓰려고 계획하고있는 자금중 대부분이 정치자금으로 쓰여질
것으로 간주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