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신설 및 외국생명보험회사가 보험당국의 지시를 어기고 지방에서
조성한 자금을 그 지역에서 운용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지방자금의
서울 역류현상을 부채질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1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보험당국은 생보사들이 지방에서 거두어 들인
보험료는 모두 그 지역의 가입자 및 기업에게 대출해 주도록 하고 있으나
지난해에 내국사 4개사와 합작사 2개사, 지방사 3개사, 외국사 1개사 등
10개사는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내국사 가운데 대신생명은 작년 한해동안 지방에서 조성한 자금이
8백99억5천만원이었으나 운용금액은 62%인 5백57억5천만원에 불과했고
<>한덕생명은 5백42억원중 3백40억원(62.8%) <>신한생명은 1백74억원중
1백45억원(83.2%) <>국민생명은 6백58억원중 6백억원(91.2%)에 각각
그쳤다.
또한 합작사 가운데 <>고려씨엠은 96억원중 52억원(54%) <>코오롱매트는
1백91억원중 1백84억원(96.4%)이었고 외국사 가운데 <>라이나생명은
23억원중 15억원(64. 9%)에 불과했다.
자방사중에는 <>경남생명이 2백28억원중 1백5억원(45.9%) <>부산생명
6백70억원중 5백38억원(80.2%) <>대전생명 2백11억원중 1백96억원(93%)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6개 내국사가 지난해에 지방에서 조성한 자금은 총 3천4백
39억원에 달했으나 이의 지방운용률은 82.6%(2천8백41억원)에 불과했고
지방사는 2천53억원중 92.8%(1천9백6억원)였다.
반면 기존 6개 대형사는 지난해에 지방에서 조성한 자금은 2조9천5백
39억원인 반면 운용자금은 3조4천8백17억원으로 17.9%나 초과 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따라 보험당국은 지난해에 지방자금 운용률이 지도비율인 1백%에
미달한 10개 생보사는 올해 영업점포 증설 등을 인가해 줄때 불이익을
주고 이의 비율을 높이도록 지속적으로 지도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