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경제는 금년 봄 경기침체에서 탈피,올해중 2.8%의 실질경제
성장률을 보일것이라고 미의회예산국이 22일 전망했다.
미의회예산국은 이날 92년 연례보고서를 통해 지난해중 미경제는
제로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히고 92년에는 2.8%,93년에는
3.3%의 실질경제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다.
또 재정적자는 92회계연도중 3천5백20억달러로 사상최고수준을 기록한뒤
93회계연도 3천2백70억달러,94년 2천6백억달러,95년 1천9백40억달러,96년
1천7백80억달러로 점차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90-91회계연도중
재정적자는 각각 2천2백억달러와 2천6백90억달러였다.
미의회예산국은 또 소비자물가지수는 91년 3.0%,92년 3.4%,93년 3.6%의
상승률을 보일 것으로 추정했다.
실업률은 91년 6.7%,92년 6.9%,93년 6.4%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3개월물 재무부채권금리는 91년에 평균 5.4%를 보인것으로 추정하고 92년
4.4%,93년 5.1%의 평균금리를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앞서 미연준리(FRB)는 미국경제가 지난 91년을 별다른 소생기미없이
마감한 가운데 침체국면을 맞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FRB는 이날 보고서에서 미국경제는 현재 소생기미가 없는 불황국면을 맞고
있다고 지적하고 기업가들은 올 중반기부터 경제가 회복될 것이라고 믿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이같은 전망을 뒷받침할 근거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최근 경기침체의 특징적 사항으로 지난해 연말 성탄절기간의
백화점판매고 격감 및 생산활동침체,은행신규 대부수요의 부진등을
지적했다.
경기보고서는 오는2월4,5일 양일간 올해 금융정책 입안을 위해 회동하는
연방정책결정자들의 근거자료로 사용될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