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1일 종군위안부(정신대)문제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적절한
배상 역사교과서반영등 일련의 조치를 취하도록 일본정부에 촉구키로 했다.
또 정부차원의 진상규명과 피해당사자의 의견수렴보상 또는
배상대책마련을 위해 관계부처합동실무대책반을 설치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 심대평국무총리행정조정실장주재로 관계부처기획실장회의를
열어 정신대문제에 관한 정부방침을 이같이 결정했다.
정부는 외무부주관으로 구성될 관계부처합동실무대책반에서 학적부조사
피해자및 가족의 신고와 증언 일본정부보유자료입수등 자료발굴을 통해
정신대문제 사실규명및 실태조사를 벌여 나가기로 했다.
이 실무대책반에서는 지방행정기관및 대한적십자사등 민간단체를 통해
피해신고를 접수하는 한편 현대사재조명작업도 함께 벌이게된다.
심행조실장은 이와관련,"증거불충분으로 정신대문제가 제대로
다뤄지지않은 65년 한일협정당시와 비교,"중대한 상황변화"가 있는만큼
이제 정신대문제를 확실히 규명하고 왜곡된 부분을 바로 잡아야
할것"이라고 말했다.
심행조실장은 또 "진실규명을 위해 단1건의 신고라도 끝까지
추적조사할것"이라면서 "이는 한일관계를 명실공히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기위해서도 불가피한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오는24일 외무부주관으로 관계부처대책회의를 열어
실태조사와 관련한 구체적인 부처별 실천계획을 마련할 예정인데 이 계획은
총리주재관계장관회의를 거쳐 최종확정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