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당국은 증권시장에서 조달한 자금이 생산성부문에 쓰이도록 하기
위해 기업들의 유상증자 및 회사채발행에 대한 사전심사를 강화하는 한편
증시조달자금의 사후관리도 대폭 강화, 기업주의 부동산투기나 선거
자금 등으로 소비성 자 금화하는 것을 철저히 막기로 했다.
8일 증권당국에 따르면 정부의 제조업경쟁력강화노력에 발맞추어
기업들이 증시 를 통해 조달하는 자금이 생산성부문에 집중 투자될 수
있도록 상장기업에 대한 재 무지도를 강력히 펴 나가기로 했다.
이에따라 증권당국은 상장기업들이 신청한 유상증자 및
회사채발행물량을 조정 할 때나 기업공개를 심사할 때 서비스업보다는
제조업체, 운영자금보다는 첨단시설 투자용도에 우선 순위를 주기로 했다.
또 증시조달자금에 대한 사후관리도 강화, 용도별로 영수증이나
수입면장 등 증 빙서류를 반드시 제출토록 하는 한편 차입금 상환분에
대해서는 관련 금융기관을 통 해 상환여부를 철저히 확인키로 했다.
이와 함께 증시조달자금이 기업주에게 대여금 또는 가지급금형태로
흘러가 부동 산투기 등 개인의 재산증식에 이용되거나 선거자금화할 우려가
있을 때는 금융기관 의 협조를 얻어 자금흐름을 정밀 추적할 방침이다.
증권감독원은 이를 위해 곧 특별점검반을 편성, 운용에 나서는 한편
신고한 용 도대로 자금을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날 경우 증시를 통한
추가 자금조달을 일 정기간 불허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