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고용된 외국인 근로자들의 임금이 인력난과 업체간 과당경쟁 등으로
1년만에 두배 가까이 올라 국내 근로자 임금수준에 육박하 고 있다.
2만-3만명으로 추정되는 외국인 근로자들은 주로 필리핀, 파키스탄 등
동남아 출신으로 국제적인 브로커조직을 통해 관광비자로 입국, 6개월-1년
단위로 계약해 불법 취업하고 있으며 여기에 중국교포들까지 적지 않게
가세하고 있다.
20일 외국인을 고용한 업체들에 따르면 외국인의 임금은 작년에 월
2백50달러가 량 하던 것이 올들어 당국의 규제가 다소 완화되면서 수요가
늘어 4백50달러선으로 80%나 올랐다.
기술이 없는 외국인 근로자의 이같은 임금은 한국돈으로 33만-
34만원선으로 고 졸 생산직 초임 35만원선에 거의 육박하는 것인데도
일손이 부족한 제조업체와 식당 등 개인서비스업체에서는 외국인
불법근로자가 노동 암시장에 나오는 대로 속속 고 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언어소통이 자유로운 중국교포에 대한 임금은 더욱 비싸 식당일의
경우, 6개월전에 50만원선이으나 최근 들어 60만원 이상으로 올랐고
가정부는 60만원을 주고도 구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수원에 있는 삼성전자의 한 하청업체는 작년에 1인당 월 2백50달러를
주고 스리 랑카인 5명을 불법고용했다가 당국에 적발된 후 중단했으나 최근
인력부족이 극심, 다시 외국인을 고용하려고 브로커들에게 알선을
요청하자 4백50달러 이상을 요구하 고 있다고 말했다.
반월공단에 입주해있는 한 전자부품 회사는 주로 동남아 출신 외국인의
고용이 불법이고 생산성도 떨어지지만 기능공을 구하기가 워낙 힘들어 최근
1인당 월 4백-5 백달러를 주기로 하고 필리핀 출신 외국인 10명을
고용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의 사장은 최근 기존의 생산직 근로자가 대거 이탈하는 등
일손이 부족 해 외국인을 불법 고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나마 외국인을 구하기가 힘들고 브로커들로 부터 외국인
근로자들이 있다는 정보만 나오면 업체들이 대거 들려 스카웃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스카웃경쟁 때문에 외국인 근로자의 임금이 오르고 있고
고용업체가 브 로커들에게 1명당 50만원 가량의 알선비까지 주고 있다는
것이다.
종로구 수송동의 한 식당 주인은 6개월 전에 친척의 소개를 통해 중국
하얼빈에 사는 교포 박모씨를 고용했다고 밝히고 최근 식당 종업원의 경우,
중국교포들이 월 60만원이상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휴가도 6개월에 1주일
이상 주고 있는 등 한국 종 업원보다 신경을 더 쓰고있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은 외국인 가정부가 대거 몰려 있는 곳으로 이
일대에서 1 -2년전에는 월 2백달러 하던 동남아출신의 가정부는 이웃집에서
웃돈을 주고 빼내가 는 등 인기가 높아져 최근 월 4백달러 이상으로 올랐고
중국교포는 심지어 월 80만 원까지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교포들은 작년과 올해 건설현장에서 일당 4만원을 받고 일한
경험이 있어 이를 토대로 이같이 높은 임금을 요구하고 있다는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