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일중인 베이커 미국무장관은 11일상오 일 통산성에서 와타나베 고우조
통산상과 회담을 갖고 미.일무역불균형등 두나라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이자리에서 베이커장관은 증가일로에 있는 대일 무역적자에 대해
"미국의 무역 수지는 개선되고 있으나 대일적자가 해소되지 않아
미의회와도 문제가 되고 있다" 고 지적하고 일본의 개선 노력을 촉구했다.
베이커 장관은 특히 자동차와 그 부품이 적자원인의 75%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와타나베 통산상은 "양국의 산업계가 협력해 미기업이
일본.미국 양쪽에서 잘 활동할 수 있도록 통산성도 노력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와타나베 통산상은 또 베이커 장관이 미국에서 추진중인 초대형
가속기(SSC)계획에 협력해줄 것을 요구한데 대해 "과학기술협력은
중요하지만 국내 기초연구분야의 기반정비도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충분히 검토하고 싶다"고만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