딕 체니 미국방장관은 5일 전쟁포로및 행방불명자 문제에 관한 상원
특별위 증언에서 6.25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장병 생사문제에 관한 북한측
의 협조를 얻기 위해 유엔군사정전위원회와 별도의 새로운 방법을 모색
하고 있다고 말했다.
체니장관은 이날 청문회에서 "북한당국은 자신들이 전쟁포로로
분류했던 389명 을 포함 8천1백77명의 미군 실종자에 대해 알고 있다"고
말하고 북한은 유엔 군사정 전위(UNCMAC)의 실종자 확인 활동에 협조하기
보다는 북경에서의 외교접촉이나 의회 대표단을 이용해 소수의 유해를
인도해주기를 더 선호했다고 말했다.
체니장관은 "유엔과 판문점에서 북한 관리들을 만난 봅 스미스
상원의원의 도움 을 얻어 우리는 앞으로 협조를 약속할 다른 접근방법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봅 스미스의원(공화.뉴 햄프셔)은 올해 판문점을 방문, 미군유해
추가송환에 참 여했으며 지난번 북한의 강석주 외교부부장과 유엔에서 만나
유해추가인도문제를 협 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