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 러시아공화국의 최고입법기관인 인민대표대회는 1일 보리스 옐친
공화국대통령이 제의한 급진적인 경제개혁 계획을 압도적 다수표로
승인하고 이 계획을 진행하기 위해 그가 요청한 특별 비상권한을 1년간
옐친에게 부여했다.
이와 때를 같이해 소련 연방정부는 오는 15일부터 연방정부의 1백개
부처.기관중에서 약 80개를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타스통신은 또 옐친이 연방중앙은행의 통화공급 증대를 좌절시키기
위해 러시아 공화국 중앙은행을 설치하려던 게획을 철회했다고 이반
실라예프 임시 연방정부 총리가 1일 말한것으로 전했다.
이날 공화국 인민대표대회는 물가통제를 연말까지 해제하고 국영기업을
대폭 민 영화할것을 규정하고 있는 옐친의 광범한 경제자유화 계획을 8백76
대 16, 기권 17 표로 가결했다.
뒤이어 인민대표대회는 경제개혁을 추진하기 위해 경제.사회 문제에
관해 포고령을 내릴수 있는 권한을 옐친 대통령에게 부여하는 법안을
7백53 대 59표로 통과시키는 한편 지역선거를 내년 12월까지 연기하는
권한도 옐친에게 부여하는 법안을8백 78 대 56표로 가결했다.
수일간의 토론끝에 아주 쉽게 통과된 공화국대통령의 새 권한에 관한
법률로 옐친은 침체된 러시아 경제에 시장원리를 도입하는 그의 조치에
방해가 된다고 생각되는 조치애 대해 행사할 거부권과 다를바 없는 권한을
가지며 개혁 실천을 반대하는 보수적인 지역의회의 간부들을 제거할
권한을 가지는 한편 그와 공화국 최고회의는 개혁에 역행하는 어떤 소련의
법령 효력도 정지시킬수 있다.
옐친의 경제개혁 계획에 관해 경제전문가들은 찬반 양론으로
갈라졌는데 많은 반대자들은 이 조치가 실직자를 양산하고 이미 심한
생필품 부족을 겪고 있는 소비자에게 큰 고통을 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옐친은 지난달 31일 러시아 공화국의 물가통제 해제에 관한 포고령을
내릴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으나 주민들의 동요를 피하기 위해 이
포고령에 언제 서명할지 언급하기를 거부했다고 타스통신이 전했다.
옐친은 일부 생산품,특히 석탄,석유,천연가스,연료유,귀금속,우유,빵,
소금,유아 식,보트카 등의 가격 통제는 계속될것이며 물가 자유화가
생산분야에서 임금통제의 해제를 수반할것이라고 말했다고 타스통신이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