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영 현대그룹명예회장은 7일 최근 주식이동을 통한 변칙적인
상속증여에 대한 국세청세무조사와 관련,"세수누락이 있을 경우 세법에
따라 모든 것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정회장은 이날 하오 2시 대구MBC주최 시민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여성교양강좌의 주제발표를 위해 대구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주식이동을 통한 변칙상속의도는 없었다"고 밝혔다.
정회장은 이어 "개인재산은 모두 사회사업재단에 맡길것"이라면서
"재산규모는 현대중공업등의 미공개주가 대부분으로 몇 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회장은 국세청의 세무조사에 대해 "국세청이 본연의 임무를 하고있는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지금까지 2백60억원의 상속세를 물었는데 이는 고
이병철삼성그룹회장의 상속세인 1백60억원보다 훨씬 많은 액수"라고 언짢은
심기를 드러냈다.
정회장은 또 그룹차원의 대응책에 대한 질문에 "오해가 곧 풀릴 것으로
보고있으며 눈이 다오면 비로 쓸것"이라고 말해 당국조사이후 대책을
마련할것임을 시사했다.
정회장은 현대가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배경에 대한 갖가지 루머에
대해 "정부시책에 대한 본인의 의견을 말했을 뿐이다"면서 "북방경제외교도
국가경제의 근간인 건설경기의 안정을 도모하기위해 나섰던 것"이라고
말했다.
정회장은 이밖에 현대문화신문의 투자승인 재고문제와 관련,"창간준비중인
이 신문으로 인해 최근 매스컴의 집중보도를 받고 있는듯 하다"면서
"문화지로서 출발하면 지금까지의 오해가 풀릴 것이며 합법적으로 추진중인
이 신문에 대한 투자승인재고문제는 말도 안된다"고 말했다.
정회장은 정계진출설에 대해 "나라에 도움이 되는 사업가로서 남고
싶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