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유엔 가입을 계기로 일본 정부내에서 북한을 국가로 승인하는
문제가 급부상하고 있다고 일 아사히신문이 11일 집권 자민당 및 외무성 소
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관계 소식통들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북한 승인 논의가 일기 시작한
것은 지난 2일 북경에서 폐막된 제4차 일.북한간 국교정상화 회담
직후로서 자민당 관계자들의 입김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외무성은 북한문제와 관계가 있는 법무성,경찰청,내각관방
등 관련부처들과 협의를 계속하는 한편 한국에도 이를 내부적으로
전달,견해를 탐색중이라고 이 신문은 말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내에서는 현재 한창 일.북한간 국교정상화 회담을
추진하고 있는 중이기 때문에 국가 승인은 회담이 타결돼 국교 수립과
동시에 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생각이 지배적이라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이와 관련,외무성 소식통은 10일 밤 정부내에서 검토중인 사실을
시인하고 "법이론적으로 검토가 필요하기 때문이지 어딘가 특정한 곳에서
압력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며 자민당측에서 문제를 제기한 사실을 완강히
부인했다.
이 소식통은 또 "유엔 가입을 찬성하는 것과 국가 승인은 별개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일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로서는 북한과 국교정상화
회담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결론을 내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하고
"북한과 국교정 상화 회담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사찰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는데다 한국측으로부터 강력한 반발도 예상되기 때문에
정부와 자민당 내에서는 신중론이 강하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