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5일 추석절을 앞두고 정원식국무총리 지시를 통해 공직자들이
근검절약풍토 조성에 앞장서고 추석을 전후한 선물 주고받기와 대민
관계에서의 금품수수행위를 삼가토록 지시했다.
정부는 또 이날 비경제부처 감사관회의와 6일 경제부처 감사관회의를
잇달아 열 어 추석을 전후해 국무총리실 대민행정특감반 요원 1백여명을
투입, 공직자들의 금 품수수등 비위행위를 특별 단속키로 했다.
정총리는 이 지시에서 "연휴기간동안 공직자와 은행.국영기업체
고위간부들의 낭비적인 국내외여행을 하는 일이 없도록 하라"면서 "특히
사회계층간의 위화감을 조성하는 호화.과소비풍조를 추방하는데 지도층이
솔선수범하라"고 당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