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도시 가운데 대기중 납의 평균농도가 가장 높은 도시는 부산으로
0.3303 / 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환경처가 발표한 91년도 2/4분기중 전국 주요도시 대기중 중금속
및 유해 물질 오염도현황 에 따르면 납의 경우 부산이 오염도가 가장
높았으며 그다음이 <> 서울(0.2354 / ) <>원주(0.2064 / ) <>인천(0.1588 /
) <>대전(0.1517 / ) 등의 순이었다.
*** 납농도 경우 부산감전동이 가장 많아 ***
특히 부산의 공업지역인 감전동은 0.7084 / 로서 환경기준치(1.5 /
/3개월)의 절반수준에 육박한 것으로 측정됐으며 대전시
대화동(공업지역)도 0.4022 / 으로 나타나 공업지역의 대기중 납농도가
비교적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유해중금속인 카드뮴은 대규모 공업단지가 위치한 울산이 0.0077 / 로
1위를 차지했으며 서울이 0.0059 / , 부산 0.0040 / , 인천 0.0035 / 의
순이었다.
카드뮴의 경우에도 공업지역의 오염도가 높아 울산 여천동이 0.0120 /
, 부산 감전동이 0.0090 / 로 나타났으며 서울에서는 상업지역인 신림동이
0.0070 / 로 가장 높았다.
이밖에 구리의 경우에는 원주가 0.4830 / 으로 가장 높았으며 그다음이
<>부산(0.3030 / ) <>울산(0.2787 / ) <>서울(0.2172 / ) <>광주(0.1679
/ )등 이었다.
환경처는 이같은 국내 대도시의 대기중 중금속오염도가 전반적으로
양호한 수준이라고 밝히고 지난 88년 평균 납농도가 0.3200 / , 카드뮴이
0.0070 / 을 기록한 일본 도쿄와 비슷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해물질인 석면과 벤조피렌의 농도는 서울이 각각 0.00008개/cc,
0.621ng / 로 측정돼 미환경청이 정한 실내기준(0.01개/cc)과
미산업안전보건청 권장기준(2 백ng/ )을 밑돌았다.
환경처는 앞으로도 대기중 중금속 및 유해물질의 오염도조사를
분기별로 계속할 예정이며 공단지역에 대해서는 발생원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환경처는 이와함께 청정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의 공급을 계속
확대하고 자동차 배출가스에 포함돼있는 납의 농도를 낮추기 위해 오는
93년 1월부터는 전차량을 대상으로 무연휘발류를 공급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