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은 한국이 제공한 대소경협 차관의 상환을 연기할 가능성도 있다고
소련의 저명한 관변경제학자가 밝혀 주목되고 있다.
주소한국대사관이 27일 경제기획원에 알려온 바에 따르면 소련과학원의
세계경제 및 국제관계연구소(IMEMO) 보다리 시모냐 부소장은 최근
"한국으로부터 제공받기 시작한 경협차관의 상환까지는 충분한 시일이
있어 소련의 경제사정이 좋아진다면 상환을 연기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고르바초프대통령이 지난달 7대 서방선진국에 대해
채무변제 연기를 요청한 것처럼 한국에 대해서도 그럴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시모냐 부소장은 "한국이 소련을 경제적으로 돕는데는 경협차관
제공보다 기업들의 직접투자가 더 바람직하다"면서 대소경협창구 문제에
언급, "곧 체결될 신연방 조약의 내용에 달려있으나 현재 전망으로는
경협창구가 지방공화국 중심이 돼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앞으로 소련내 우즈베크공화국에 투자하려면 이 공화국과
직접 접촉해야 할 것이며 특히 러시아공화국내에 진출할 경우에는
소련연방 및 러시아공화국에 대해 각각 협의를 벌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향후 소련경제 전망에 대해 "소련 경제개혁의 가장 큰
장애였던 보수파와 공산당이 제거되고 고르바초프 대통령과 옐친
러시아공화국대통령간에 개혁속도에 대한 의견차이가 해소되고 있어
서방의 지원이 강화되면 2-3년안에 시장경제전환의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시모냐 부소장은 소련내 쿠데타의 실패가 한.소관계 및 남북한관계에
미치는 영향에 언급, "만약 쿠데타가 성공했다면 한.소관계가 다소
어려워지고 남북한대화에 도 냉각이 초래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