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상반기중 국내기업의 이자지불액 증가율이 이익증가율을 웃돌아
이자보상배율은 1.6배로 2년연속 감소세를 보인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대우경제연구소가 5백22개 12월결산법인중 은행업을 제외한
4백65개업체를 대상으로 법인세전순이익과 이자지불액을 합한
이자지불전이익을 이자지불액으로 나눈 이자보상배율을 산출한결과
올상반기중 이자보상배율은 1.6배로 전년동기보다 0.1포인트 감소한것으로
나타났다.
지난88년및 89년 상반기의 이자보상배율이 1.9배에 달했던점을 감안하면
이자보상배율은 2년연속 내림세를 보인셈이다.
이처럼 기업의 이자보상배율이 감소세를 보인것은 지급이자등
총금융비용의 증가율이 이익증가율을 웃돌았기때문이며 올상반기중
이자지불액은 3조4천2백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32%나 늘어 같은기간 22%에
그친 이자지불전이익증가율을 웃돌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