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심이 세고 한번 마음먹으면 관철해야 직성이 풀리는 3선의원.
당직개편이 있을때마다 중용설이 나돌았으나 번번히 3역대열에서
빠졌는데 이번에도 당초에는 사무총장설이 있었으나 막판에 허경만의원이
총무를 맡게되면서 정책의장으로 밀렸다는 후문.
고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학창시절부터 <당수>라는 애칭을 가질 정도로
보스기질이 강하며 순발력이 뛰어나다는 평.
11대때 정계에 입문, 12대에는 수석부총무를 지냈고 평민당시설 당기
위원장을 맡았으며 13대에는 국회 경제과학위원장으로 활약.
최근에는 당의 개혁을 위해 <뉴 DJ>(김대중 총재) 플랜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해 주목을 끌기도.
부인 김경미여사(46)와의 사이에 1남1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