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1일 2천년대의 선진 산업기술수요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그동안 방만하게 운영돼온 22개 과학기술계 정부출연연구기관의 기능과
조직을 대폭 조정키로 했다.
정부는 특히 산업계와 대학의 연구능력이 확충돼 여러 분야의 연구를
분담할수 있게됨에 따라 정부출연연구기관은 기초및 응용기술에 연구의
중점을 둔다는 방침 아래 연구영역이 중복되거나 경쟁적인
연구영역확장으로 효율성이 저하된 분야, 연구기관간의 유사기능등을
과감히 정비키로 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천문우주연구소, 과학재단 부설
기초과학연구지원센터는 한국 표준연구소에, 과학기술정책연구소는
과학기술연구원(KIST)에 각각 발전적으로 흡수 시키기로 했다.
이와 함께 민간과 중복 또는 경쟁관계에 있는 과기처 산하
화학연구소의 공정엔 지니어링부문, 해사연구소의 상업용선박 개발부문은
민간에 이양하며 화학연구소, 과학기술연구원, 유전공학연구소가
중복해서 갖고 있는 유사연구기능은 화학연및 유전공학연에 전담방식으로
맡기기로 했다.
국무총리실은 과기처등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가결과를 토대로
이같은 내용의 <과학기술계 정부출연기관 기능재정립및 운영개선방안>을
마련, 이날 노태우 대통령에게 보고했으며 금년내로 구체적인 시행지침을
마련하기 위해 총리행정조정실 주관아래 실무위원회를 설치했다.
정부는 특히 KIST의 경우 전문기술분야 연구소와의 중복연구를 피하고
앞으로 복합.종합분야의 공통핵심과제등에 대한 연구기능을 수행토록 하며
이들 분야의 기술예측.연구기획및 관리.연구평가등의 기능을 강화키로
했다.
또한 과학기술원(KAIST)의 산업계기술인력 양성기능을 강화해 과기원
석박사 과정 전공과목 논문지도를 전문출연연구기관이 담당하는 과기원-
전문출연연구기관간의 공동연구인력양성제도를 시행하고 <>이공계
대학원생을 출연연구소와 대학이 공동으로 양성하는 학연합동
석.박사과정의 인원을 현행 1백90명수준에서 1천1백60명으로 확충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