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상업신용은행(BCCI)의 실질적인 소유자인 세이크 자이드UAE(아랍
에미리트)대통령은 이은행을 구제하기위해 새로운 은행설립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그의 한 측근관리는 BCCI의 주주들을 보호하고 BCCI를
정상궤도에 올려놓기위해 이같은 계획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리는 그러나 더이상 구체적으로 밝히기를 거부했다.
한편 미중앙은행인 FRB(연준리)는 이날 BCCI은행이 2억달러의 벌금을
물도록 형사당국에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FRB는 또 9명의 BCCI고위직원들이 미은행들과 거래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에앞서 뉴욕지검은 뉴욕시대배심이 BCCI은행및 이은행 창설자 2명에
대해 수백억달러상당의 고객예탁금을 사취한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