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설씨 분신자살사건과 관련, 전민련 총무부장 강기훈씨를 연행
조사중인 서울지검 강력부(강신욱 부장검사)는 24일 강씨를 상대로 유서
대필경위등에 관해 집중조사를 벌였으나 강씨의 묵비권 행사로 수사에
별다른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영장집행절차가 끝난 이날 하오1시부터 검찰청사 11층 조사실에서
신문을 받고 있는 강씨는 자신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만을 대고 "묵비권을
행사하겠다"는 말을 한 뒤 신문에 일체 응하지 않고 있다.
검찰은 강씨에 대한 조사와 병행해 김씨의 분신전 행적및
수첩조작경위등을 캐기 위해 이날 새벽부터 관련자 17명의 집에 수사관을
보내는등 소재파악과 신병확보에 나섰으나 이들 모두가 집에 없거나 잠적,
당초 계획이 차질을 빚었다.
강 부장검사는 " 강씨의 자필진술서를 얻어내기 위해 숨진 김씨와의
관계및 지난 5월초부터 자살사건이 발생할 때까지 강씨의 행적등에 관해
직접 써보도록 했으나 이를 거부하고 있다"고 밝히고 "성당안에서 농성을
할 때만 해도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때마다 결백을 주장하며 반박해오던
사람이 증거자료를 제시해도 진술거부로 일관하는 행위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피의자나 피고인에게는 진술거부권과 함께 거짓말을 할
권리도 있지만 그러한 경우는 진술로 인해 자신이 불이익을 당하거나 다른
사람이 처벌을 받을 위 험이 있을 때만 해당된다"고 지적하고 "지금과
같은 경우는 검찰에 출두하면 진실을 밝혀 결백을 입증해 보이겠다던
전민련측의 평소 태도와는 상반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부장검사는 이어 " 강씨의 묵비권 행사와 관련자들의 잠적으로 이
사건 수사는 당분간 진척을 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