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의회선거일을 5일 앞두고 여야각당 지도부는 현행 지방의회선거
법의 문제점을 일제히 지적하고 이의 개정을 강조함으로써 이번 선거이후
선거법 개정을 위한 여야협상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민자당의 김영삼대표최고위원은 15일 "최근 정치권일부에서 불법
탈법을 권장하는 듯한 발언을 서슴치않는데 우려를 금치못한다"고
신민당의 옥외집회계획을 비난하고 "현행 지방의회선거법에 문제가 있고
선거운동조항을 손지할 필요가 있다면 임시국회나 9월국회에서 개정을
논의할 용의가 있디"고 밝혔다.
또 김종필최고위원도 "지자제선거법에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여야협의를 거쳐 개정을 필요가 있다"며 "선거후 여야가 보완이 필요한
조항들을 손질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민당의 김대중총재도 이미 현행 선거법에 불만을 품고 "선거법을
무시하겠다"고 선언했으며 김봉호사무총장도 이날 정당자유활동보장
<>개인연설회허용 <>옥외집회허용 <>유권자 자유접촉허용 <>공무원개입
감시제도도입 <>관변단체 선거지원 활동금지등을 촉구하며 선거법개정을
요구했다.
한편 여야수뇌부는 이날 서울, 부산과 충남등에서 당원대회등을 갖고
각당 후보들의 득표지원활동을 계속했다.
김영삼대표는 이날상오 부산 코모도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14대총선시기와 관련, "당정간에 내년2월 설날을 넘긴다면 문제가 있다는
의견교환이 있었다"고 말해 내년 1월말 총선가능성을 시사했다.
김대표는 또 신민당 공천헌금시비에 대해 "국회의원사법처리는 신중을
기해야하며 잘못되면 정치적 어려움을 자초한다"며 "선거기간중 의원에
대한 수사는 절대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검찰의 선거기간중 의원소환이나
구속에 반대했다.
충남 대전권을 순방중인 김최고위원은 아산 도고호텔에서 가진
회견에서 "충남권등 일부지역이 공당조직인으로서의 일탈하는 행위로
조직분규를 일으키는 행동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제하고 "선거후
조직정비차원에서 이들을 마땅히 정리해야할 것"이라고 징계조치를 강력
시사했다.
그는 또 당내 민주계의 조기전당대회 주장에 언급, "모든 문제를
당헌에 규정된대로 충분히 대처할 수있다고 보아 전당대회는 앞당겨 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하고 "그러나 조기전당대회에 대한 공론이
제기돼 결론이 도출되면 조직인의 한사람으로 이에 따를 생각"이라고 말해
조기전당대회불가라는 종전입장에서 상당히 후퇴한 태도를 보였다.
신민당의 김대중총재는 서울 은평구를 시발로 수도권 선거지원에 본격
착수, 이번 선거에서 민자당이 압승하면 내각책임제 개헌을 추진할
것이라고 주장, 이같은 여권의 기도를 선거를 통해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총재는 6공들어 3년동안 물가가 급등하고 환경오염이 더욱
심각해졌으며 민생 치안에 허점이 뚫리고 있다고 주장하고 노태우대통령이
남은 임기 20개월동안 민생 문제를 해결토록 촉구하기 위해서는
신민당후보들을 시도의회에 많이 진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김총재는 이밖에 야권통합은 구심체가 있어야 가능하며 그 구심체는
제1야당인 신민당이어야 한다면서 야권통합을 바라면 신민당에 표를 달라고
호소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