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신민당총재는 경찰의 강경대군 치사사건으로 빚어진 한국의
어지러운 상황이 민주개혁을 하겠다고 밝힌 노태우대통령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아 비롯된 것이라고 말하고 노대통령정부가 민주화
인권문제에 뒷걸음을쳐 현재 한국내 정치범은 전두환정부시절보다 3배가
많은 1천5백명에 달한다고 23일 주장했다.
김총재는 이날 뉴욕 타임스지 ''의견''란에 보내 게재된 기고문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고 정치부패와 악성 인플레이션에 좌절감을 느낀 많은
한국인들이 한국의 현정부를 신뢰하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김씨는 노대통령이 88년 집권이후 89년말까지 많은 민주화 개혁을
단행, 여소야대국회에서도 제안된 법령 98%를 통과시켰고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신뢰도 점차 회복됐으며 민주화도 착실히 진행되는
것같았으나 89년말이후 의원내각제 얘기를 꺼내 새로운 정치적 혼란과
오늘의 위기를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김총재는 그러나 최근의 학생시위에서 학생 및 반체제세력이
노대통령의 사임을 요구하는등 급진적 구호를 외치고 있는데 대해
"우리당(신민당)은 국민의 선거에 의한 방법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정권을
교체하는건 어느 경우에도 반대"라고 말하고 "노대통령이 민주주의의
대도를 걷겠다는 종래의 약속에 다시 성실한 자세를 보인다면 기꺼이
노대통령을 도와 평화와 경제성장 그리고 국가안보를 성취하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또 노대통령이 국민대중의 요구에 응해 평화적 시위를 허용하고
개혁을 새로이 단행하며 헌법개정계획을 포기하고 초당적 위치에 서기위해
민자당 총재직을 떠난다면 그는 국민 모두의 지지를 다시 얻어 평안히 그의
임기를 마칠수 있을 것이라는 종래 주장을 되풀이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