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정경찰서는 26일 경찰관을 사칭,지나가던 20대 여자를 검문한다며
골목길로 끌고가 성폭행하고 돈을 요구한 (주)한국산업안전소속 김포공항
청원경찰 오세돈씨(38.서울은평구대조동9의7)를 공갈및 강간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오씨는 지난 23일 밤11시께 강서구화곡본동29
어린이놀이터 부근을 지나던 정모씨(27.여.양천구신정동)를 불러세워
공항출입증을 내보이며 경찰이라고 속인뒤 "윤락녀인줄 알고있으니
경찰서로 가자"고 동행을 요구, 놀이터부근 어두운 골목길로 끌고가
성폭행을 하고 돈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오씨는 26일 상오11시40분께 서울강서구화곡본동 W다방에서
정양으로부터 20만원을 받은뒤 다방을 나서다 신고를 받고 잠복중인
경찰에 붙잡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