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2일 하오 노재봉 국무총리 주재로 경제기획원, 환경, 보사,
내무, 건설부등 수질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낙동강지역의 수질오염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낙동강 식수오염사건과 대학교수 환경전문가등 10여명으로
민간조사단을 이날중으로 구성, 현지에 파견키로 하고 경남북 지역
상수원의 공장폐수로 인한 오염실태및 과정에 대해 철저히 조사토록 했다.
회의는 또 민간조사단으로 하여금 식수오염으로 사회문제화되고 있는
지역의 수질검사를 종합적으로 재실시, 그 결과를 발표토록 했다.
노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기업이 공해물질을 낙동강에 방류, 식수를
오염시킨 것은 반사회적, 비윤리적 행위로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면서
"정부는 식수개선을 위해 각계 전문가로 조사단을 구성, 낙동강 수질에
문제점이 있는지 여부를 객관적으로 철저히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