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정유가 오는 18일 정기주주총회를 여는 것을 필두로 12월결산
상장사들의 90년 정기주총이 본격 개막된다.
그러나 올해에도 상장사들의 주총이 특정일에 집중돼 일반주주들의
주총참석을 가로막을 것으로 보여 주총날짜를 분산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재 상장된 12월말 결산법인 5백12개사와
기아특수강등 기업공개절차를 마치고 상장을 앞두고 있는 8개사를 포함,
모두 5백20개의 12월말 결산법인이 3월말까지 정기주총을 개최해야 하며
이중 이날까지 1백17개사가 주총일정을 확정, 증권거래소에 통보했다.
이중 2월중에 주총을 개최키로 확정한 기업은 1백5개사에 이르고 있으나
주총날짜를 오는 28일로 잡은 상장사가 현대건설을 포함 45개사(42.7%),
27일이 장기신용은행을 비롯한 25개사(23.8%)에 달해 27ㅓ,28일 이틀간에
전체주총의 66.5%가 집중돼 있으며 3월중 개최를 확정한 12개사중 3월
15일이 남광토건등 10개사(83.3%)에 이르는등 주총이 특정일에 집중돼
일반주주들의 주주총회 참석을 제한하고 있다.
또한 포항종합제철은 국민주로 보급돼 일반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올해에도 포항에 위치한 본사 국제회의실에서 주총을 개최키로
결정, 3년째 지방에서 주총을 열어 일반주주들의 주총참석을 어렵게 하고
있다.
한편 은행들의 주총은 오는 21일로 예정된 서울신탁 조흥 상업 한미
경기은행을 시작으로 2월말까지 계속될 예정인데 배당률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