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에도 계속된 수출부진이 경제성장에는 일부 기여했으나 고용
증대에 대한 기여율은 오히려 전년보다도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무역협회의 "수출과 국민경제"라는 자료에 따르면 작년중 수출은
6백50억달러로 전년비 4.2%증가에 그쳤으나 수출에 의한 경제성장률은
1.1%를 기록, 추정 경제성장율 9.2%에 대한 기여율은 전년의 마이너스
23.9%에서 12.0%로 반전됐다.
그러나 취업유발인원은 총 2백65만명으로 89년보다도 23만명이 줄어
들어 전체 취업에 대한 기여율은 전년보다 1.7%포인트가 떨어졌으며
수출에 의한 소득유발액도 4백33억달러로 전년비 2.7%증가에 그침으로써
국민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전년에 비해 1.6%포인트 떨어졌다.
또 전산업에 걸쳐 직.간접적으로 유발한 생산액은 수출총액의 1.9배인
1천2백39억달러로 국내 총산출액의 23.2%를 차지, 수출침체로 그 비중이
전년보다 1.4%포인트가 하락했다.
한편 지난해 수출부진은 원화의 고평가와 임금상승의 지속등으로 가격
경쟁력이 약화된데 주 원인이 있는데다 신제품개발의 지연, 제조업 구인난
가중, 사회간접자본시설 미비 등 내부적인 수출노력의 미흡과 선진국의
수입규제, 하반기 걸프사태등 으로 수출여건이 크게 악화된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