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물가는 생선류가 약세로 지속되었으나 쌀과 과실류가 강세를
보이고 달걀이 전국적으로 오르는등 생필품류는 대체로 강보합세를
보였으며 원자재류는 납사와 글리세린이 인상되고 천연고무와 라택스가
내리는 특징을 보였다.
< 곡 류 >
- 쌀이 서울과 대전에서 반입량 감소로 40kg (도매)에 250-1,000원,
4KG(소매)에 100-300원씩 각각 오르고 팥도 서울에서 같은 이유로
40kg(도매)에 2,500원이 올랐으나 그밖의 잡곡류는 보합에 머물렀다.
< 채소 / 양념류 >
- 배추가 수요감소로 서울에서 1포기에 150원이 내린 반면 광주에서는
물량감소로 50원이 오르는 지역간 엇갈린 동향을 보였으나 무는
대체로 오름세를 보였고 상추는 서울과 대전에서는 수요감소로
부산에서 375g에 200원이 내린 반면 대구에서는 물량감소로 200원이
오르는 지역간 엇갈린 동향을 보였다.
마른고추가 청주에서 물량증가로 20kg(도매)에 5,000원, 서울에서는
600g(소매)에 100원이 각각 내렸고 마늘도 수요감소로 부산에서 1kg
(소매)에 300원이 내렸으며 참깨도 물량증가로 청주에서 40kg(도매)에
10,000원이 내리는 동향을 보였다.
< 계란 / 어류 >
- 달걀이 물량감소및 수요증가로 서울등 대부분의 도시에서 30/60원이
올랐다.
김은 수요증가로 대구와 인천에서 200/500원씩 오른 반면 광주와
청주에서는 물량증가로 200-500원이 내리는 지역간 엇갈린 동향을
보였다.
한편 생선류는 고등어가 어획/반입량 증가로 대구에서 200원,
생명태도 같은 이유로 서울에서 300원이 내려 그간의 강세가
주춤하는 동향을 보였다.
< 기 타 >
- 사과(부사)와 배(신고)가 수요증가로 서울과 전주에서 15kg(도매)에
1,000원씩 각각 올라 과실류는 대체로 강세를 보였다.
- 식용유가 출고가 인상으로 서울과 대전에서 1병(900ml, 소매)에
100-150원식 올랐을뿐 그밖에 가공식품및 잡화류는 대체로 보합세를
지속했다.
- 골프전쟁이후 급등했던 금이 전국적으로 3.75g(소매)에 1,000-
4,000원이 내렸다.
< 원자재류 >
- 석유화학 기초원료인 납사가 걸프전쟁 영향으로 수요가 늘어 1리터당
3.35원, 글리세린(95g)이 1M/T당 110,000원이 올랐다.
한편 산지생산량 감소및 중동사태로 인한 수요감소로 천연고무
(RSS 3호)가 1M/T당 11,000원, 라텍스가 1m/m당 5,500원이 내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