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11일 하오 청와대에서 이상옥외무.이종구국방.이희
일동자부장관등 관계장관들로 부터 페르시아만 개전에 대비한 대책을
보고받는다.
이승윤부총리가 배석하는 이날 보고에서 관계장관들은 교민.근로자
보호및 철수 대책, 군의료진 파견에 따른 제반대책, 원유수급대책등을
보고한다.
노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국과 이라크간의 협상이 결렬되고 전쟁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유엔등에서 마지막 중재노력을 벌이고
있으나 우리로서는 만 일의 사태에 대비, 교민 근로자철수문제를
비롯하여 에너지 공급대책등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
관계부처가 긴밀히 협의 대처토록 지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