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물가는 소비자 9.4%, 도매 7.4%가 각각 올라 가까스로
"한자리수"를 지켰다.
그러나 이같은 물가상승률은 당초 억제목표였던 소비자 5-7%, 도매
2-3%를 훨씬 초과한 것으로 지난 81년 이후 9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어서
본격적인 "고물가 시대"의 도래를 실감케 해주고 있다.
29일 경제기획원이 발표한 "90년중 물가동향"에 따르면 금년 12월중
물가는 전달에 비해 소비자 0.3%, 도매 0.7%가 각각 상승해 올해 연간
전체로는 페르시아만 사태, 집중호우 등 어려운 여건하에서도 작년말 대비
상승률이 한자리 수 이내로 억제됐다.
부문별로는 소비자물가의 경우 농축수산물이 작년말보다 12.4%, 집세가
14.3%가 각각 올라 전반적인 물가상승을 선도했고 공산품가격(5.2%),
개인서비스요금(15.6%) 등도 지속적인 오름세를 보였으며 특히
페르시아만사태에 따른 국내유가 인상과 연탄가격 상승으로 인해
에너지가격이 7.5%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품목별로 보면 농축수산물 가운데 일반미는 작년말보다 6.9%
상승하는데 그쳤으나 고추(48.6%), 감자(1백72.5%), 양파(93%),
배(69.8%), 콩나물(26.5%), 쇠고기(10%), 돼지고기(69.9%), 고등어
(1백45.6%), 굴(21.1%)등이 크게 오른 반면 마늘 (-11.2%),
배추(-16.9%), 닭고기(-9.4%), 마른멸치(-17.3%)등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공공요금 가운데 의료수가(7.4%), 납입금(11.9%), 신문구독료
(21.4%), 시내전화료(8.8%) 등이 오른 반면 시외전화료(-9.5%)는 내렸고
개인서비스요금도 유치원 비(32.78%), 설렁탕(18.8%), 찌개백반(22%),
가정부임(24.9%), 목수임(34.3%) 등이 일제히 상승했다.
이밖에 공산품도 감기약(17.6%), 코트(17.1%), T셔츠(11.5%)등이 비교적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도매물가는 농축수산물이 작년말에 비해 22.1% 오른 것을 비롯해
공산품 (4.7%), 에너지가격(7.3%), 기타(5.8%) 등이 상승세를 주도한 것으로
분석됐다.
기획원은 이처럼 올해 물가가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낸 것은
<>지난 3년간의 높은 임금상승과 추곡수매가 인상으로 가계소득은 크게
늘어났으나 이것이 저축보다는 소비지출 증가로 연결됐고 <>그동안 누적된
임금상승분이 시차를 두고 각 부문에 원가상승 압력으로 작용했으며
<>작년이후 높은 부동산가격 상승이 전.월세가격과 임대료를 인상시켜
물가상승 요인으로 작용했고 <>지난해말 크게 늘어난 통화의 흐름이
왜곡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내년에도 국내유가 인상에 따른 파급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제2차 유가조정, 공공요금 인상 등의 요인이 남아있으며 근로자들의
임금인상 요구와 재정규 모 팽창 및 통화증발 요인 등을 감안하면
전반적인 물가불안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