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25일 "전두환전대통령이 하산해 어디에 살든
그것은 개인생활문제임으로 시비하지 않겠다"고 밝혀 연희동 사저로
돌아가는데 대해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총재는 이날 전전대통령의 하산과 관련한 성명을 내고 "연희동 자택을
국가에 헌납키로한 그의 약속도 그이가 이를 지킬 생각이 없다면
공인으로서의 인격과 신의의 문제로 생각하지만 그렇다고 우리는 굳이
이를 강요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 정치개입 언동은 불가 강조 ***
김총재는 그러나 "우리가 전씨에게 엄중히 요구할 것은 그가 어디에 살건
정치에 개입하는 언동을 해서는 절대로 안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노태우대통령의 이번 조치가 전씨에 대한 공사의 예우를 넘어서
6공과 5공세력의 합작을 위한것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점도 경고해둔다"면서
"만일 노대통령이 그런 길을 택한다면 이는 나라를 위해서는 물론 그
자신을 위해서도 큰 불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총재는 "전씨는 국민누구나 인정한바와 같이 우리 헌정사상 가장 큰
죄과를 범한 사람이며 광주문제와 5공청산문제는 아직도 끝이나지 않은채
우리를 괴롭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총재는 그러나 "최근 보도를 보면 전씨가 자기의 과거에 대한
반성보다는 변명, 나아가서는 미화에 급급한 인상을 주고있다"면서
"우리는 이러한 전씨의 태도를 엄중히 경고하고 그의 자중을 촉구하면서
앞날의 전씨태도를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