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은 18일상오 국회에서 당무.지도위원및 의원연석회의를 열어
지방의회선거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한다.
김대중총재는 이 자리에서 광역의회 후보자공천과 관련, 지역특성에
따라 지역 사업에 앞장설수 있는 대표들을 다양하게 발굴할 채비를
갖추도록 지시할 것으로 알 려졌다.
신순범사무총장은 이와 관련, "호남권은 지방발전에 기여할수 있는
행정경력자를 중시하는 반면 비호남권은 민주화투쟁경력과 의지등의
요소가 우선적으로 고려될 것"이라고 말하고 "당의 공식적인
지자제선거대책기구는 현재 공석중인 부총재단이 임명된뒤 발족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민당은 이에앞서 17일 시도지부장회의에서 후보공천은
지구당위원장의 복수추 천을 받은후 시도지부의 의견을 감안해 중앙당에서
승인, 조정키로 의견을 모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