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장석화대변인은 11일 제3차 남북총리회담개최와 관련, 성명을
통해 "양측 대표단은 통일음악회를 지켜본 우리 민족의 감격과 염원을
잊지말고 단한가지라도 합의하겠다는 실천적 자세로 회담에 임할 것을
간곡히 촉구한다" 고 말했다.
민중당의 정문화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발표, "이번 3차회담에서는
한반도의 평화정착과 통일을 향한 실질적인 진전과 합의가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무엇보다도 한반도의 냉전체제를 해소하는데 가장
시급하고 초보적 조처인 남북불가침선언을 채 택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