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이번 정기국회회기내에 지방의회선거법과 지방단체장선거법을
분리, 모두 처리토록 할 방침이다.
김영삼민자당대표최고위원은 24일 노태우대통령과의 청와대회동이
끝난뒤 "내자신이 국회대표연설에서 밝힌것처럼 지방자치제는 약속대로
실천할것"이라고 강조하면서 "국정감사문제, 추곡수매가및 수매량문제,
예산안, 지자제관련 법안들을 야당측과 절충, 일괄 타결하도록 할 방침"
이라고 밝혔다.
김대표는 김윤환총무에게도 이같은 지시를 했다고 전하면서 "국가
보안법등 개혁입법들의 처리문제는 여야중진회담등을 통해 사전에 충분히
협의, 1월말이나 2월초 임시국회를 다시 열어 처리하면 될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대표는 이번 정기국회회기중에 지방의회선거법과 단체장선거법을
모두 처리하겠다고 거듭 밝히면서 지자제의 선거구제는 소선거구제로
할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