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장석화대변인은 12일 논평을 통해 "파행국회의 원인이 3당
야합에 의한 민자당정권의 장기집권획책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민자당이
단독국회를 강행하려는 것은 민자당내분에 대한 국민의 비난에 본격적인
일당독재로 맞서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한뒤 "우리당은 국회정상화를
위한 민자당의 자세전환을 촉구하는 동시에 1당국회라는 새로운 국면을
맞아 적극적인 대응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