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신현기부대변인은 12일 "국세청이 5.8조치로 재벌소유
비업무용 부동산으로 판정했던 2백30만5천평이 재심이라는 요식절차를
거쳐 업무용으로 둔갑한 것은 재벌에게 또 한번의 특혜를 준 것으로
국민적 비난의 대상이 아닐 수 없다"며 "정부는 최근의 물가폭등과
그린벨트 부분해제등으로 동요하고 있는 부동산가격 안정대책과 투기
근절책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