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방지 시설업체도 빠르면 내년중 국내 처음으로 중국에 합작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환경처는 6일 최근 중국 산동성 환경보호설계원의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한국환경오염방지시설협회(회장 이건우) 대표단이
한중간 환경설비 교역및 기술교류, 합작공장설립등에 관한 추진계획을
밝히고 정부지원을 요청함에 따라 이를 적극 지원키로 했다.
대표단은 중국에서 2차례에 걸쳐 산동성 환경당국과 회담을 갖고
<>서울 제남에 양국연락사무소를 각각 설치하고 <>내년부터 양국
주최환경전시회에 공동참가하며 <>한국업체의 대중국 합작공장설립등
6개항에 잠정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국내 방지시설업체인 유천엔지니어링은 내년중 산동성
제남시에 폐수처리 탈수기공장을 설립키로 하고 올해안에 현지조사단을
파견, 구체적인 설립방안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