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서방 각국과의 관계개선을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하시모도 북경주재 일본대사가 5일 밝혔다.
하시모도 대사는 이날 일.북한간 국교정상화 예비회담과 관련,
도쿄신문과의 회견에서 북한측의 대일관계 개선 의욕에 언급 "북한이
미국, 일본을 포함 서 방 각국과의 관계 개선을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채 이번 예비회담에서 일치점이
있었다고 말하고 한 두번 더 예비회담을 벌인 뒤 본회담에 들어갈 것으로
보이며 북한측이 주장하는 대로 11월에 본회담을 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하시모도 대사는 회담장을 제공한 중국측의 반응에 대해서도 언급
"중국은 일.북한 양국이 우호관계를 갖는 것을 원하고 있으며 스스로도
경제발전과 정치안정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