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총재는 5일 "노태우대통령이 약속한 정국안정과 민생안정이
연말까지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을 경우 우리당은 앞으로 노정권
퇴진운동을 강력하게 전개치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영광.함평보선에 출마한 평민당 이수인후보에 대한 선거지원활동을
벌이기 위해 이곳에 내려온 김총재는 이날상오 숙소인 청수장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민자당의 내분사태는 노대통령과
김영삼대표가 만나 일시적으로 미봉책을 쓸 경우 또다른 갈등요인을 안게
될 것"이라면서 "민자당 내분사태를 비롯한 현 정국불안을 근본적으로
해결키 위해서는 민주화와 함께 민생안정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총재는 또 "현난국을 타개키 위해서는 내각제개헌포기선언,
민자당해체, 13대 국회해산을 통한 조기총선, 지자제전면실시,
국가보안법폐지및 안기부법개정, 경찰 중립화법등 개혁민생입법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현재의 민자당내분이 정치, 경제, 사회의 총체적 불안의
요인이 되고 있는 만큼 노대통령은 김대표와의 회담을 통한 미봉책으로
사태를 봉합하려 하지 말고 물가, 치안과 민생문제를 비롯 평민당이
요구하고 있는 난국타개를 위한 선결 조건들을 받아들여 근본적인 해결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하고 "경찰중립과 검찰중립없이는
민생치안확보가 이루어질수 없다"고 말했다.
김총재는 이날 상오 영광군 법성면 법성상고에서 열린 보선 제3차
합동연설회에 참석, 지지자들에게 이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며
종반득표활동을 벌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