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29일 "노태우대통령은 비민주적이고
비도덕적인 내각책임제 개헌의 포기를 즉각 선언해야 하며 만일 이를
끝까지 강행했을때는 제2의 6월항쟁에 직면하는 운명을 면치 못할 것"
이라고 주장했다.
김총재는 이날 단식종료후 처음으로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의 정국은 참으로 중대한 위기국면에 처해 있으며 고의로 정치를
파국과 불신과 혼란으로 끌고가는 모종 세력의 음모가 있다"면서
"노대통령은 더이상 시간을 지체하지 말고 국민과 자신에게 임박한 불행을
막기위해 즉각적이고 비상한 결단이 있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총재는 "노대통령은 민자당을 해체하거나 탈당해야 하며 이미
국민대표성을 상실한 13대국회를 해산하고 새로운 민의에 의한 14대국회를
창출하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조기총선을 거듭 주장하고 "이에따른
법적처리방법에 대해서는 노대통령이 결심만 선다면 같이 협의에 응할
용의가 있다"며 국회해산과 조기총선을 위한 협상을 제의했다.
*** 노대통령에 각서파문 사과도 요구 ***
김총재는 또 "노정권과 민자당이 선거공약을 어기고 내각제 개헌을
추진하는 저의는 대통령직선제로는 평민당에 승리한 길이 없기
때문"이라면서 "노대통령은 이번 각서파동의 부도덕성과 국민기만의 사실에
대해 국민앞에 엄숙히 사과하고 사태수습을 위해 모든 성의를 다할 것을
공개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지자제문제에 대해 "기초자치단체의 정당공천제 배제포기등
지자제를 약속대로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 종전의 입장을 재확인하고
"지자제를 하지 않는한 노대통령은 민주주의를 거부한 대통령이었다는
국민적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교착상태에 빠진 야권통합에 대해 "우리당은 당내의 상당한
불만을 무릅쓰고 세번에 걸쳐 재야의 조정안을 빠짐없이 수락하는등
최대의 성의와 협력을 다했다"고 강조하고 "통합은 포기할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에 영광.함평보궐선거가 끝나고 당간부들이 다시 모이게
되면 평민당의 야권통합방안을 제시할 생각으로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궐선거와 관련, "우리당은 영남출신 인사를 공천하는 결단을
내림으로써 군사독재정권이 구축한 30년에 걸친 지역감정의 벽에 돌파구를
열고 우리 정치의 체질개선에 신선한 바람을 넣고 있다고 믿는다"면서
"민자당이 자금과 행정력을 총동원해 부정선거를 감행하기로 작전계획을
세웠으나 민주주의를 열망하고 지방색의 장벽을 증오하는 모든 국민의
성원속에 압도적인 승리를 쟁취할 것을 굳게 다짐한다" 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