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에 대한 지문날인제 폐지 운동을 벌여온 재일 한인 목사
강영일씨(일본 기독교 연락협의회 사무국장)등 12명은 23일 도쿄도신주
꾸구 일본 기독교회관 앞에서 50시간 단식 투쟁에 들어갔다.
강목사등은 단식투쟁에 앞서 외국인 등록법의 근본적인 개정을
촉구하는 선언문 을 낭독했다.
동협의회는 지문날인제 및 외국인 등록증 휴대의무의 철폐를
촉구하기 위해 전국 6천여 교회를 통해 벌여온 서명운동을 이달 말까지
마감, 서명록을 오는 11월2일 중. 참의원 양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