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 서울시지부위원장인 김중위의원은 지난 22일의 의원총회
발 언으로 인한 파문과 관련, 23일 하오 시지부위원장직 사퇴서를
제출했다.
김의원은 이날하오 박준병사무총장에게 "지난 의원총회에서의 발언으로
김영삼 대표최고위원을 비롯한 당지도부에 누를 끼친데 대해 책임을 느끼고
서울시지부위원 장직을 사임하겠다"면서 사퇴서를 제출했다.
이에대해 박총장은 "의원들이 당지도부의 당운영방식에 관해
건의하거나 비판을 할수는 있다고 생각하나 김의원의 발언은 예의에 벗어난
것으로 생각하며 김의원의 사퇴서 제출은 당을 단합시키고 당의 기강을
확립한다는 차원에서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면서 "이같은 뜻에서
노태우총재도 김의원의 사퇴서를 수리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의원은 지난 22일 의총에서 김영삼대표가 단식중인
김대중평민당총재를 찾아 간 것은 "무릅을 꿇은 격"이라면서 "대야협상을
즉흥적으로 한다면 애시당초 나라를 이끌고 갈 자격이 없다"고 비난해
물의를 일으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