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업계는 10일 단행된 담보유지비율 1백% 미만의 깡통계좌 일괄
정리 이후에도 장세회복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미수및 미상환융자금을
적극 정리해 나가기로 했다.
1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대부분의 증권사들은 이날 단행된 깡통계좌
일괄정리를 계기로 공정한 신용거래질서 정착에 노력하는 한편 앞으로
신규로 발생하는 깡통계좌를 즉시 반대매매를 통해 처분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증권당국도 10일 처리된 깡통게좌 처분물량이 9백80억원 정도로 당초
예상과는 달리 다소 저조했다는 판단아래 앞으로도 증권사들의 미수및
미상환융자금 정리를 적극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증권당국은 이를 위해 증권사별로 미수및 미상환융자금 정리실적을
수시로 점검, 부진한 회사에 대해 정리를 독려해 나갈 방침이다.
*** 미수, 미상환융자금 정리 적극 유도 ***
일부 증권사들은 앞으로 주가가 하락해 새로운 깡통계좌가 발생하면
일단 해당고객이 담보부족액을 채워넣도록 권유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반대매매를 단행한다는 지침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깡통계좌에도 다른 담보부족계좌에 대해서 정리를 최대한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증권사들은 이날 단행된 깡통계좌정리와 앞으로 반대매매로 발생될
투자자들과의 분규에 대비, 투자자들과의 협의를 통해 해결되지 않을
경우 법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인 대책마련에 들어갔다.
이같은 증권사들의 미수및 미상환융자정리 지속에 따른 악성매물의
출회로 앞으로도 장세는 계속 압박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수및 미상환융자금 규모는 지난 6일 현재 8천6백69억원으로 이날
단행된 9백80억원 정도의 깡통계좌 처분에 따라 7천6백89억원 수준으로
감소하지만 절대규모면에서는 아직도 많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