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후 일본총리는 8일 자민당이 모처 럼 북한과의 창구를 열어놓은
만큼 정부로서도 이를 충분히 검토, 좋은 결과가 나오 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해 내달부터 본격적인 정부간 교섭에 들어갈 뜻을 처음으로 밝혔다.
가이후 총리는 이날 중동순방 마지막 방문국인 오만의 사라하에서
일본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북한측 제의내용을 예측하지 못해
한국측의 불만을 산데대해 유 감의 뜻을 밝히면서 가네마루씨에게 일본측
의견을 한국에 설명토록 자신이 요청했 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자위대의 해외파견 문제에 언급, 유엔 평화 협력대 법안을
통해 추진 중인 해상및 항공 자위대의 수송협력은 무력행사가 목적이
아니기 때문에 자위대의 직접파견과는 구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