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대통령이 예산잠정지출법안에 서명하기를 거부함으로써 야기된
미행정부 업무의 부분적 마비상태는 연휴가 끝나는 8일 자정까지 극적인
타협안이 마련되지 않는한 정부기능이 본격적으로 마비돼 부시대통령에게
집권후 최대의 정치적 시련을 안겨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번 예산위기는 지난 6개월 동안 백악관과 민주,공화 양당 의회
지도자들이 마 련한 합의안을 5일 새벽 하원이 2백54대 1백79로 부결시킨후
의회가 경과조치로 성 안한 향후 1주일간의 임시지출법안을 부시 대통령이
묵살하고 연방정부 기능을 6일 새벽부터 일시 정지시킴으로서 야기됐다.
하원은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무효화시키기위해 투표를 실시했으나
2백60대 1 백38표로 3분의 2에서 6표가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뒤집는데
실패했다.
연방정부 업무가 정지됨에따라 미국 전역에서는 주말인 6,7일과
콜롬부스 기념 일로 공휴일인 8일로 이어지는 연휴기간 동안 박물관과
국립공원,각종 기념관이 문 을 닫아 관광객들이 불편을 겪는등 일시적인
일부 행정기능의 마비현상이 빚어지고 있으나 항공통제,체신,경찰,보안등
국가운영에 필수적인 기능은 통상적으로 집행되 고 있으며 의회의 양당
지도자들은 새로운 타협안을 마련하기위해 철야협상을 벌이 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