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내년부터 오는 93년까지 매년 40-50개씩 늘리기로 했던 농공
단지조성계획을 대폭 축소하는 대신 지방중소도시 주변에 20만-50만평
규모의 소규모 공단조성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 환경오염/인력확보등 문제점 노출 ***
7일 정부당국자는 현행 농공단지 조상작업이 <>농어민 소득증대 <>중소
기업에대한 입지공급기회확대등 긍정적 측면과 함께 <>입주업체의 인력
확보난 <>주변환경 오염등 생산활동 부적격요인으로 인한 문제점도
많이 노출되고 있다고 지적, 농공지구관련 시책의 개선방안이 관계
부처간에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 지방중소도시에 소규모 공단확대 조성 ***
또 이 개선방안은 우루과이라운드(UR) 협상 결과에 따라 더욱 심각해질
농어촌문제를 고려해 추진될 것이며 현재로서는 인력확보가 용이하고
사회간접시설이 어느정도 갖춰진 지방중소도시에 소규모 공단을 확대
조성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농공지구는 지난 85년부터 지난해말까지 1백80개가 지정된데 이어
올들어서도 이미 20여개지구가 추가 지정되었다.
정부는 당초 내년중 40개 92년과 93년에도 각각 50개씩을 추가로
지정, 93년말까지 전국의 농공지구수를 3백50여개로 늘려나갈 계획이었다.
이와관련 상공부가 최근 농공지구 입주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업체의 84.3%가 인력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과다한 수송비 <>간접내용증가등에 따른 경영애로를 호소한
입주업체도 상당수에 이른 것으로 전혀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